정명석 총재가 여자와 결혼 안한 이유는?

정명석 총재가 여자와 결혼 안 한 이유

예수님은 막 억지로 안시켜요

감동만 시켜요

너 사랑한다는데 이렇게 해야하지 않겠냐?
가만히 나를 보니까 정말 보통사람이 아니에요.
우리 어머니가 그랬거든요.
너는 너무 너무 고집이 세다고

누가 말해도 듣지도 않는다고
네가 뜨거우면 나오지 누가 이야기 한다고

나올 사람도 아니라고

그래서 (예수님께서 나보고) 알아서 하게끔 자꾸 이야기를 했어요.
너 이렇게 하라.

너의 몸을 바쳐라. 하나님께 몸을 드려라.

산 제물을 드려라. 너의 사랑은 하나님 것이니까 그렇게 해봐라.
그러니까 내가 나중에 하나님께 (그렇게 하겠다고) 그랬잖아요.

사실상은 내가 결혼 않고 살겠다고 마음을 먹었을 때

큰 맘 먹은거에요. 보통이 아니에요.

7년동안 결정했어요. 7년 동안
물론 어렸을 때 주님과 같이 살겠다고 했는데

막상 보니까 나 혼자 살 생각하니까…
7년 만에 내가 대답을 했어요.

(예수님이) 마지막 가서 너 잘 생각해서 해

다시 생각해봐. 또 생각해봐.
아~ 예수님 무슨 앞날에 나 혼자 살다가 무슨 일 있어요?

외롭고 쓸쓸한 일 있어요?
그랬더니,
한번 잘 생각해봐봐. 혼자 사니까.. 혼자사는 거여 이제.

내가 살아봤지만, 독신주의가 얼마나 어려운지 아느냐?

혼자 사니까.
너무 그런 이야기 하지 말라고..

헷갈리니까..
얘기하지 말라고. 나 혼자 결정하게..
알았어~

그래서 7년 동안 결정했어요.

7년 만에 그렇게 하겠다고 결심했어요.

예수님께서 내 결심 끝나고, 그럼 대답해봐.
나 결혼 안 하고 살겠다고 주님, 예수님 모시고 살겠다고
정말이냐고?

아 그렇게 하겠다고.. 나 결정했다고.

그 대신 나 버리지 말라고.
죽을때까지 버리지 말라고. 약속해달라고.
그렇게 하자고 했어요.
그렇게 하고서 3년 있다가

외롭고 쓸쓸하게 3년 보내고

3년 있다가 잘 했다고 예수님께서 깨우쳐주셨어요.

참.. 너나 나나 잘 했다고..
주님의 것이 되어야 축복을 해 줍니다.
아브라함이 그렇게 되지 않았느냐? 요셉도.
다윗 봐요. 하나님의 것이 되어서

나는 하나님의 것이다. 하나님 전에 살기를 원한다고

문지기가 되어도 좋다고

왕도 싫다고 오직 하나님 것이 되고 싶다고

그랬을 때 다윗을 축복하사
왕도 되게 만들고 길이길이 평화롭게 만들고

솔로몬이 하나님의 것이 되었을 때
지혜 줘서

모든 부귀영화를 다 누리게 만들어준것입니다.

하나님의 것이 되어야 돼요.

알겠어요?

약삭빠르게 해서는 안되요.

속다르고 겉다르고.
기회주의자들, 자기 기회에만 딱 하고 나머지는 딱 버리고
이렇게 하면 안됩니다.
완전하게 하나님의 것이 되어야 합니다.

 

이 영상은 정명석 총재의  2004년도 12월 1일 새벽말씀의 일부입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2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