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MS/정명석 목사의 수요설교 ] 할 일에 대한 지혜의 말씀

0000067305_f1de5100906f31712aaa5166689bfdf4n

[본 문]  잠언 1장 2-7절

 『이는 지혜와 훈계를 알게 하며 명철의 말씀을 깨닫게 하며 

             지혜롭게, 공의롭게, 정의롭게, 정직하게 행할 일에 대하여 훈계를 받게 하며 

             어리석은 자를 슬기롭게 하며 젊은 자에게 지식과 근신함을 주기 위한 것이니 

             지혜 있는 자는 듣고 학식이 더할 것이요 명철한 자는 지략을 얻을 것이라

             잠언과 비유와 지혜 있는 자의 말과 그 오묘한 말을 깨달으리라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이거늘 

             미련한 자는 지혜와 훈계를 멸시하느니라


<겉>으로 보면, ‘할 일’이 보이지 않지만

<속>으로 보면, ‘할 일’이 정말 많이 생각나고 보입니다.

<자기 인생>도 그러합니다.

깊이 생각하고 전능자 하나님께 간구해 보십시오.

밥 먹을 시간, 잠잘 시간도 없이 ‘할 일’이 정말 많습니다.

농부가 자기 논밭에 가서 일할 때는 

‘할 일’이 즐비하여 많이 보이지만,

집에 있으면 ‘할 일’이 보이지 않습니다.

<자기 인생의 일>도

자기가 일하는 자리에서 벗어나면 ‘할 일’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할 일>을 해야, 자꾸 연결되어 ‘할 일들’이 보입니다.

사람이 일하는 데 있어서 한계를 넘어서 자꾸 하면, 무리가 되지만

일을 하다가 말면, 다시 하기가 어렵습니다.

고로 끝까지 하되, 무리해서 하지 말고 나눠서 끝까지 하기입니다.

이제 <자기 할 일>에 관심을 두고 일을 찾아보십시오.

<지혜의 삶>을 삶으로 육적으로도 영적으로도 ‘많은 것’을 얻고

축복 된 삶을 살기 바랍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2017년 6월 21일 ]
Continue Reading

[사연을 담다] 최태명 장로 – 생각을 바꾸면

 

 

그때가 스물셋 넷 정도 됐을 거예요. 지금 53세니까 30년 정도 됐네요. 그때는 운동권이라고 하는 그런 데에 가서 학습 교육도 좀 받고, 그러면서 막 데모하는데 돌도 한번 던져보고 뭐 그러던 시기였어요. 뭣도 모르고 그런 데 뛰어들었죠.

그때 또 집에 우환이 생겼어요. 어머님 굉장히 아프셨고 이러다 보니까 집안의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뭐가 있을까? 해결하지 못하니까 굉장히 안타까웠어요.

그런데 이제 말씀을 듣기 시작했던 거에요. 처음 말씀을 처음 들으니까 너무 굉장히 말씀이 신선했고 굉장히 획기적이었어요. 제가 군대 가기 전에는 빨리 나라를 뒤집어서 이 어떤 잘못된 세상을 뒤집자 그렇게 하면서 나를 바꾸려고 어떤 그런 생각으로 운동권 학습을 배웠는데 우리가 말씀을 듣고 환경이 바뀐다고 세상이 바뀌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사람의 생각이 바뀌어야 이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그때 깨달은 거예요.

그러면서 이 말씀의 어떤 위대성 그걸 체험하면서 조금씩 조금씩 영적인 체험도 해나가고 내가 정말 바라고 원했던 집안의 문제도 해결하게 되니까 그때부터 신앙이 자라나기 시작하는 거예요.

 

말씀을 자꾸 듣다 보니까 나에 대한 잘못이 눈에 보이는 거예요.
내가 잘못돼있구나, 그것을 깨닫게 됐어요. 내가 먼저 막 혈기 부리고 했던 친구한테 찾아가서..

내가 말씀을 자꾸 듣다 보니까 내가 잘못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의 부족함을 깨달았다. 당신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내가 거치니까, 내가 거친 성격이 있으니까 자꾸 이렇게 부딪히게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말씀을 통해서 나 자신을 비춰봐서 나의 잘못을 깨닫고, 그래서 내가 회개한다. 미안하다.잘못했으니까 앞으로 날 잘 이끌어주고 잘 가르쳐주고 잘 키워달라.”

그렇게 하니까 상대방도 오히려 더 미안해하더라고요 상대방이….

내가 막 상대방을 이기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더라고요.

나의 잘못을 깨닫고 회개하고 상대한테 진정한 용서를 구했을 때 나의 정신 영이 성장해 나간다는 것을 그때 깨달았어요.

Continue Reading
1 2 3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