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처음 감사와 기쁨 사랑을 잊지 말고 날마다 행하자 [ 마태복음 9장 15~17절, 요한계시록 2장 4절 ]

1 2 3 4 5

마태복음 9장 15~17절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혼인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냐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 때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이는 기운 것이 그 옷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됨이요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요한계시록 2장 4절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하나님께 받았어도, 사람에게 받았어도
감사하고 귀히 여기고 기뻐하며 자꾸 사용하며 좋아하지 않으면 점점 식어갑니다.
이는 가치를 상실했기에 그러합니다.

부자가 되어 살아도, 기뻐하고 좋아하고 살지 못하면 보통 살면서 기뻐하는 자보다 못합니다. 앞으로 잘되겠지 하며 기뻐하며 사는 것만도 못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윗은 내가 어디 살아도 하나님 모시고 사는 것이 천국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 얼마나 귀한지 모릅니다.
주신 것에 대한 가치를 알고, 범사에 감사하며 기뻐 사랑하며 써야 합니다.
또 하나님이 각자에게 준 재능도 기뻐 차원 높여 사랑하며 가치 있게 영광으로 써야 자기 재능도 뺏기지 않게 됩니다.

그동안 하나님이 주신 것을 다시 검토하며 잘 관리하고 보관하며 살기 바랍니다.

항상 가치를 알고 살아야 뺏기지 않게 되니
모두 매일 기쁨 사랑 잔치하며 차원 높여 살길 축복합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잘했다 착하고 충성된 신부야, 또 일하며 주의 즐거움에 참여하자. [ 마태복음 25장 23절, 이사야 41장 10절 ]

1 2 3 4 5

마태복음 25:23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이사야 41:10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올해 자신을 구원시키고 하나님 뜻 앞에 살게 한 것이 큰 일이었습니다.
자기 신앙을 해온 사람은 남긴 사람입니다.
자기 하나 챙겼으면 달란트를 상실치 않고 남긴 것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신부로 자기를 뺏기지 않고 하나님 주관권에 살았으니 착하고 충성되다 할 수 있습니다.

잘하면 인간같이 빛나는 존재가 없습니다.
제대로 충성하고 의롭게 한 사람은 그 영혼의 빛이 상상하지 못할 정도입니다.
더불어 그의 육신도 빛이 나게 됩니다.
얼굴이 예뻐서도 빛나지만, 그 하는 일로 빛이 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또 일하며 주의 즐거움에 참여하자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일을 맡기고 반드시 신경 쓰고 협조하시니 맡는 것을 겁내지 말고 하기 바랍니다.
하나님이 함께하시니까요.

그동안 한 것을 격려해 주시고 모든 것을 인도하고 끝까지 지도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내년도도 맡기시니 더 많이 해서 모두 풍부한 삶이 되길 축복합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주가 답이다. 모두 주를 보고 한 말이다. [ 사도행전 8장 1~40절(핵심구절 : 27~35절) ]

1 2 3 4 5

사도행전 8장 27-35절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대답하되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하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읽는 성경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이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그가 굴욕을 당했을 때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말하리요 그의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그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되 청컨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 자기를 가리킴이냐 타인을 가리킴이냐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어느 시대든지 모든 사람은 자기 삶의 세계보다 더 이상적인 삶을 살려고 답을 찾고 행합니다.
특히 종교 세계에서는 문제 풀기, 답 찾기, 행하기인데 인간 스스로는 근본의 답을 찾지 못했습니다.
오직 메시아가 왔을 때 근본적인 답을 찾았고, 의문 전체가 풀렸습니다.

사도행전 8장의 내용을 보면
빌립이 길을 가는데 성령이 저 마차에 가까이 가라. 가서 대화하자. 하셨습니다.
마차 탄 사람을 보니 에티오피아 국고를 맡은 재무 관직 내시였습니다.
알고 보니 예루살렘에서 예배드리고 고향으로 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같은 하나님을 믿고 같은 신앙생활 하니 반갑다고 하면서 성경 읽는 것이 잘 이해되느냐고 묻자, 가르쳐주는 이가 없어 모른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이것은 누구의 글이냐 했을 때 빌립은 ‘우리 선생, 예수님에 대한 이야기로 시대의 주다.’라고 확실히 가르쳐 설명해주니 내시가 깜짝 놀랐습니다.

성경의 모든 말씀은 주를 보고한 말씀이고, 주가 답입니다.
인생의 답을 찾는 많은 사람에게 빌립과 같이 성령의 인도와 감동 따라 가르쳐 주기 바랍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1 2 3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