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화평케 하는 자 복을 받는 자다 [ 마태복음 5장 9~12절 (참고 마태복음 5장1~8절) ]

1 2 3 4 5 6

마태복음 5:9-12 (참고 마태복음 5:1-8)
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본문 말씀은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따르는 자들에게 직접 설교해주신 8가지 복에 대한 산상교훈의 말씀입니다.

<어떤 것>을 얻으려면 ‘그에 해당되는 일’을 해야 되듯이,

<복>을 받으려면 ‘자기가 받고 싶은 복에 해당되는 조건’을 세워야 합니다.

신약시대 때 <유대 종교인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화평을 깨트림으로 ‘자녀급 주관권’에 들어오지 못하고,
‘구약 4000년 동안 기다린 꿈’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반면, <화평으로 예수님을 좇은 자들>은 복을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2000년 역사를 펴 나갔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장단점이 있는데 단점만 보아서는 화목하고 화평할 수 없습니다.
장점을 보고, 그것을 중심해서 단점을 고치도록 서로 돕고 화평해야 합니다.

화평케 하면 개인도, 가정도, 민족도 이상세계가 계속 이루어집니다.

하나님은 화평케 하는 자에게 축복을 주시니 모두 웃는 얼굴, 화평한 삶으로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바랍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 주와 함께 영광을 돌려라 [ 시편 96편 6~9절, 사도행전 12장 21~23절 ]

1 2 3 4 5 6

시편 96편 6-9절
존귀와 위엄이 그의 앞에 있으며 능력과 아름다움이 그의 성소에 있도다 만국의 족속들아 영광과 권능을 여호와께 돌릴지어다 여호와께 돌릴지어다 여호와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그에게 돌릴지어다 예물을 들고 그의 궁정에 들어갈지어다 아름답고 거룩한 것으로 여호와께 예배할지어다 온 땅이여 그 앞에서 떨지어다

사도행전 12장 21-23절

헤롯이 날을 택하여 왕복을 입고 단상에 앉아 백성에게 연설하니 백성들이 크게 부르되 이것은 신의 소리요 사람의 소리가 아니라 하거늘 헤롯이 영광을 하나님께로 돌리지 아니하므로 주의 사자가 곧 치니 벌레에게 먹혀 죽으니라

<영광을 돌리는 것>이란,
‘하나님을 사랑하며 그 말씀대로 사는 것’ 입니다.

<하나님께 지음 받은 인생들>
매일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를 사랑하고 그 말씀을 지킴으로
<사랑과 감사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각종 고통과 환난, 어려움과 죽음의 계곡에서
하나님께서 도와주시고 성령과 성자께서 함께해 주시고
각종으로 축복해 주신 것들을 생각하고 지난날을 생각하면서
삼위께 사랑과 감사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모두 <삼위일체의 사랑의 대상체, 영광의 사람들>이 되어
매일 <삼위께 감사하고 영광 돌리며 사랑하는 삶>
낙으로 삼고 살아가기 바랍니다.

<천지 만물>과 <인생들>을 창조하신 하나님과 성령님, 성자께
오늘도 ‘사랑과 감사, 기쁨과 영광’ 을 돌립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 내가 말해주리라 [ 요한계시록 14장 1~5절, 누가복음 20장 25절 ]

1 2 3 4 5

요한계시록 14:1-5
또 내가 보니 보라 어린 양이 시온 산에 섰고 그와 함께 십사만 사천이 서 있는데 그들의 이마에는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을 쓴 것이 있더라 내가 하늘에서 나는 소리를 들으니 많은 물소리와도 같고 큰 우렛소리와도 같은데 내가 들은 소리는 거문고 타는 자들이 그 거문고를 타는 것 같더라 그들이 보좌 앞과 네 생물과 장로들 앞에서 새 노래를 부르니 땅에서 속량함을 받은 십사만 사천 밖에는 능히 이 노래를 배울 자가 없더라 이 사람들은 여자와 더불어 더럽히지 아니하고 순결한 자라 어린 양이 어디로 인도하든지 따라가는 자며 사람 가운데에서 속량함을 받아 처음 익은 열매로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속한 자들이니 그 입에 거짓말이 없고 흠이 없는 자들이더라

누가복음 20:25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사람을 만나면, 특히 어른을 만나거나 대상으로서 주체를 만나면
그 입에서 어떤 말이 나오는지 듣고 싶어 합니다.
그룹의 회장이나 한 나라의 대통령이 부르면 무슨 말을 할까? 기대합니다.
그와 같이 하나님이 우리를 불러 무슨 말씀을 하실까? 그것이 귀합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말씀을 선포하시매 말씀으로부터 천지 창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이 그렇게도 크고 귀합니다.
그러므로 성경을 자세히 읽고, 말씀을 자세히 들어야 합니다.
자기 인식대로 알아듣고 하는 경우가 70% 이상이니 꼭 확인하고 해야 합니다.

성경 말씀을 자세히 읽어 보면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세금은 가이사의 것이니 국고로 가야 하지만 하나님이 도와서 얻은 것은
하나님의 것이니 하나님께 바치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이를 자세히 듣고 깨닫는다면
“자기 것과 남의 것을 구분하고 살아야 한다.”,
“그것이 내 것인가 아닌가”를 분명히 알아야 한다는 말씀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내가 말해주리라”
하나님, 성령님, 주가 말해 주시니, 모두 자세히 듣고 알고 행하길 축복합니다.

[ JMS / 정명석 목사의 설교 말씀 中 ]

내용 더 보기
1 2 3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