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을 담다] 백충경 목사, 기도의 중요성, 정명석 목사님의 가르침.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라

제가 월명동 개발을 91년도부터 4월부터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캠퍼스를 졸업하고 92년도 가을쯤에 있었던 일인데 그때 우리 회원들 가운데 어떤 회원이 약 40일 금식기도 하러 월명동에 왔어요.
금식기도를 하면서 몸이 많이 약해졌는데 나중에는 쓰러져서 기절하게 되었습니다.
근데 아무리 주무르고 해도 안 깨어나서 급히 충남대 병원으로 응급실로 태우고 가는데
거기서도 잘 깨어나지 않았어요.
너무 심각한 상태여서 의사들도 왜 이러는지 굉장히 긴장하고 그럴 때 저희가
총회장께 전화로 이럴 때 어떻게 하면 좋겠는지 현재 상황을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때 저희 총회장께서 하신 말씀이 예수 이름으로 기도해라. 기도를 해야지.

이렇게 말씀하셔서 저희가 함께 갔던 우리 월명동 관리자들이 3명이 있었는데

그중에 청년부 한 분이 그 회원의 손을 잡고 기도를 했습니다.
그러는 순간 그 회원이 눈을 떴어요. 우리 모두 다가 놀랐습니다.
아팠던 그 회원이 눈을 뜨는 순간

기도해줬던 우리 청년부 관리자의 손을 절대 안 놓는 거예요.

그리고 아침 9시가 넘어서 저희가 아침 식사하러 3명 중의 2명이 식사하러 갔어요.
갔다 올 때까지도 안 놓고 붙잡고 있는 거예요.
마침 그때 당시 그 응급실에

순복음교회에서 전단지를 여러 장 환자들한테 줬던 것들 중의 하나가 응급실 그 병원 바닥에 땅에 떨어져 있었어요.
제가 그걸 주워서 읽어보니까 기도에 대한 중요성,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성경에 있는 성경 구절들과 기도의 여러 가지 간증들이 좋은 간증들이 실려있어서 우리 청년부에 그 내용을 순복음교회 전단지를 읽어보라고 줬습니다.
근데 그걸 쭉 읽더니 다 읽고 난 다음에 관리자 청년이 그 내용을 보고 정말 기도해야 되겠구나
조금 전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니까 눈도 안 뜨던 우리 회원이 눈도 뜨고 또 그러면서 놀랬는데
또 그런 간증들이 예수 이름으로 기도하면 어떻게 되는지 그런 내용이 있으니까 본인이 더 결심한 거예요.
앞으로 내가 더 기도하고 살아야겠다.


이런 마음을 먹으니까 그 형제가 손을 놨어요.
그러니까 더욱더 놀란 거에요.
아 이럴 수가! 정말 기도하라는 건가보다!


이런 깨달음을 가졌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기도의 가치를 깊이 알지 못했지만 그런 경험을 통해서 더 깊이 알게 되고 그런 체험을 하게 돼서 확인하는 신앙을 하는 그런 계기가 되었습니다.
기도가 얼마나 좋은지 하나님은 예수님의 그런 초월적인 역사를 우리에게 줘서

제가 늘 섭리를 뛰면서 내 마음속 깊은 곳에 그런 귀한 교훈적인 사건이 간증으로 남아있고

또 그게 은혜가 돼서 그때그때 간증도 하면서

기도가 얼마나 중요한지 스스로도 생각해보는 기회를 얻고 있습니다.

내용 더 보기

[사연을 담다] 임진주 – 내 무대의 탈출구

 
예술의 근본

사실 일반 노래를 제가 일반적인 무대를 준비할 때 5분의 곡을 준비를 하는데 3개월 6개월까지 레슨을 받고 정말 그 5분을 위한 무대를 서기 위해 준비를 하거든요. 정말 목숨 걸고 연습을 해요. 연습도 하고, 레슨도 받으러 다니고, 막 안되니까, 어려우니까…

정말 노력을 그렇게 많이 해서 당일날 되면 5분 딱 노래하고 정말 가장 화려하게 옷을 입고 가장 화려하게 헤어와 메이크업을 하고서 그 5분을 위해서 준비를 하고 노래를 하고 내려와요. 너무 곤고하고 허무하더라고요.

정말 왜 내가 이 노래를 위해 이 무대를 위해 왜 이렇게 준비를 해야 되는지, 내가 왜 이렇게 돈을 많이 들이면서 이 무대에 투자를 해야 되는지, 정말 참 인생이 기쁘지 않더라고요.

그냥 사람들이 노래를 잘한다 혹은 박수 혹은 제가 좀 못하면 다른 사람과의 비교, 이 모든 것들이 너무 괴롭고 힘들었어요. 노래를 하는데 그래서 노래를 그냥 하라고 하면 저는 정말 괴로웠을 거 같아요.

근데 그때마다 저희 선생님께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법을 저에게 알려주시더라고요.

“하나님이 하나님을 통한 예술이 정말 예술이다.”

서양의 모든 음악 클래식의 모든 음악의 시작은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부터 시작되었다는 걸 알려주시면서, 제가 정말 하나님을 찬양할 때 어떤 방법을 모를 때 어느 날, 선생님께서

“찬양하다가 하나님이 느껴지면 그때 사랑고백해.”

라고 하시면
정말 찬양하다가 주님이 느껴질 때 사랑고백하면 그렇게 가슴이 뜨겁더라고요.

그때는 몇 개월도 아니라 정말 한 시간만 준비해서 하나님께 찬양 드리는 무대에 가도 내가 준비한 시간은 부족해도 너무나 내가 기쁘고 너무나 행복한 거예요.

“정말 하나님을 찬양하는 게 이렇게 기쁜 거구나.”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게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거구나.”

그래서 왜 예술을 하는 사람들이 기쁘지 않고 왜 예술을 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술을 먹고 담배를 피우면서 그 예술의 탈출구를 찾고 싶어 하고 더 새로운 걸 찾고 싶어 하지만 그 끈을 잡지 못하는지, 예술의 근본에 대해서 선생님을 통해서 알게 해주셨어요.

제가 정말 이 찬양의 근본을 몰라서 혹은 예술 노래의 근본을 몰라서 그냥 했다면 저는 정말 재미없었을 것 같아요.
금방 포기했을 것 같고

‘노래를 왜 해야 될까?’

그냥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돈을 벌기 위한 수단처럼 그냥 그렇게 살았을 것 같아요.

하지만 내가 아직도 찬양하고 노래하는 게 기쁜 것은 하나님을 찬양하는 법을 알게 하셨고, 선생님이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지으신 모든 노래들과 삶을 통해서 제가 깨닫게 해주시고 가르쳐 주셨어요.

우리가 지금 어떻게 살아야 되는지 하나님을 사랑할 때 얼마나 행복이 오는지 그걸 찬양을 통해서 깨닫게 하셨고 저는 그 찬양을 부를 때마다 너무나 감사하게 되더라고요.

내용 더 보기
1 2 3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