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총재와 한 여자

1998년 정명석 총재 설교영상 사랑의본질 - 정명석 총재와 한 여자

 

하나님은 우리를 무지무지하게 사랑했어요

말할 수도 없이 사랑했어요.

부모가 자식을 사랑한 것보다도 몇 천만배 이상을 사랑했어요

그런데 우리는 몰랐어

 

여러분들이 하나님께서 사랑을…

그렇게도 사랑한 것을 여러분 알았습니까?

 

여러분들은 몰랐어요. 나도 몰랐고…

 

나는 그럼 어떻게 하나님의 사랑을 내가 알게 되었는가?

하나님의 사랑을

나에게 크나큰 쇼크를 줬어요. 하나님께서

내가 어떤 여자를 사랑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어요.

 

그때는 굉장히 어렸을 때에요.

전도하고 마구 뛰돌아다니면서

동서남북 횡으로 종으로 돌아다니면서 전도하면서 돌아다닐때

어느때는 너무 보고 싶어서

 

그 집에다 월명동에서 쳐다보면 보이게 불도 켜 놨다고

내가 전기세도 다 내줬거든

장수바위 있는데서 쳐다보면 보여요.

거기가…

그 집이 보인다고…

 

야~ 불빛을 보고 왔으니까 너무 좋다 하고 와서 잠자고 그랬어요.

 

어느 때는 대전 갔다 올때에 70리를 선물로 컵 하나 사주느라고…

그 때 300원이면 컵을 샀거든 한 3~400원이면 차타고 왔어요

컵사느라고 차 못타고 걸어오면서 사다줬는데도 왜 이런걸 사왔냐? 이런 걸

나 필요 없다고 이런 거…

그 집가서 여름철에 보리밭도

보리도 베주고 일도 해주고 밭도 매주고 계속 한거야

그리고 내가 약초 농사를 많이 짓는데

약초를 덜 심고…

어떻게 심었는가 하니

그대로 심으면 그 바닥에 딱 맞아요 약초 사온것이

그런데 내가 약초를 10cm에 하나씩 심어야 하는데

12cm에 하나 씩 심고서 나머지를 남겨서 그 집에 가져다 줬어요.

농사 지으라고..

그래도 모르더라고

그렇게 열심히, 열심히 했는데

(나중에) 동네사람들이 저 집에 사람 하나 잘 들어왔다고

“아무개네집 누구랴”

 

보리를 베면은

다른 사람들 데리고서 4명이 베야 다 베는 것을

내가 놉(인부) 얻지 마라 내가 와서 베 준다고..

그 해에는 보리가 거꾸러져서 5명도 더 들어간다고 하더라고

그런데 내가 와서 보리를 베주는데 해 넘어가기 전에 다 끝내줬어요.

거의 다섯명 몫까지 한거지..

 

왜 했는고 하니 보리를 벨때

그 여자가 나와서 밥(세참) 갖고 올것 아니냐?

그런데 밥을 갖고 왔는데 그 여자 언니가 갖고 온거야.

열심히 벴는데, 무지무지하게 열심히 벴는데 자기 언니가 가져온거야.

완전 미치는거야.

그렇게 열심히 사랑했는데

 

결국 그 여자는..

남자가 노래를 너무 잘 했어.

노래를

그래서 콩쿨대회에서 1등하고 그랬거든요.

나는 근데 노래를 너무 못했잖아.

그래서 거기서 물러나게 되었다 그거여.

 

이런 것을 통해서 큰 쇼크를 받았어요.

모든 것이 끝나고 굉장히 혼란스럽더라고 내가

예수님이 나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내가! 유대인을 그렇게 사랑했노라 그러시더라고..

내가 일주일 동안 금식했거든

마음 정리하려고 일주일 금식했는데…

내가 유대인을 이렇게 사랑했노라

이렇게

 

너 창피한 일 많이 당했지?

내가 유대인 앞에서 갖은 창피를 무릅쓰고 그렇게 했노라

그렇게도 사랑했다는

그렇게도 유대민족을 사랑했다.

내가 그 여자를 그렇게 사랑하듯이…

그게 뭔고하니 짝사랑이 아니냐~

 

하나는 사랑하는데 하나는 사랑치 않았어요.

그게 짝사랑이에요.

 

시온에 딸들아

시온에 처녀들아 시온에 처녀들아

유대민족을 하나님은

시온에 처녀들아 이스라엘 나의 딸들아

나의 어여쁜 자들아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하나님은 그렇게 표현했어요

 

하나님은 그렇게 극적으로

절대적인 사랑을 퍼붓는데

유대민족은

하나님의 사랑하심이

실체로 땅을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데 그걸 모른거여

 

유대민족을 하나님이 사랑하는데

그렇게 예수님 통해서 무진장하게 사랑했는데…

하나님이 되어가지고 창피를 무릅쓰고

왜? 사랑하니까 창피한 것이 있어? 사랑하니까

 

내가 하나님을 사랑하기 전에는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시는지 모른다니까.

그래서 여러분들이 하나님이 사랑하는 것을 몰랐던 거에요.

 

여러분들!

의무적인 사랑 받지마

의무적인 사랑은 받지도 말고 하지도 말라

의무적으로 하나님을 사랑해서는 절대로 안돼

정말로 뜨겁게, 정말로 뜨겁게

정말로 좋아서, 정말로 감사해서

 

야~

여러분들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 해봤어요?

사랑해봤어요?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

그게 진짜 사랑이에요.

 

이 영상은 정명석 총재의  98년도 1월 11일 주일말씀(올림픽역도경기장) “사랑의 본질” 의 일부입니다.

내용 더 보기

정명석 총재 설교 – 참지만 말고 거기서 나와라 – 고린도후서 5장 1절, 골로새서 1장 5절

정명석 총재 목사 주일 설교

할렐루야! 영원하신 성부 하나님의 사랑과 성자의 평강을 빕니다.

오늘은 <죄를 안 짓고 불의를 행하지 않는 방법>에 대해 말씀하겠습니다.

사람은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대로 많은 영향을 받습니다. 아무리 어른이라도, 자기를 만든 사람이라도 사람이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대로, 귀에 들리는 대로 영향을 받게 됩니다. 가령, 자기 눈앞에 ‘이성의 행위’가 보인다고 합시다. 그러면 자기 마음은 그렇지 않아도 눈에 보이는 것의 영향을 받아서 순간 <생각>이 그쪽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때 눈에 계속 보이는데 참으라고만 하면, 잘 참아지지 않습니다. 이때는 생각도 몸도 ‘그 주관권’에서 즉시 나와야 합니다. 그 주관권에 있게 하면서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눈을 뜨고서 세상을 보지 말라는 말과 같습니다.

가령 혼자서 <형제들과 다투는 생각>을 하든지, 실제로 <형제들과 다툼>이 시작되면 참는다고 다툼이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참지 말고, 즉시 ‘그 환경, 그 주관권’에서 몸도 마음도 빠져나오면, ‘참아서 안 되는 문제’가 해결됩니다.

또 한 가지를 더 설명해 줄게요. 수류탄 알지요?
수류탄은 ‘안전핀’을 뽑고 던지면 터집니다. 안전핀을 뽑기 전에는 절대 터지지 않습니다. 그런데 ‘안전핀’과 상관없이 수류탄이 터질 때가 있습니다. 수류탄을 뜨거운 난로 옆에 놓고 열을 가하면, 안전핀과 상관없이 터집니다.

<마음과 생각>은 ‘수류탄의 안전핀’입니다. 안전핀을 꽂아 놓듯 <마음과 생각>으로 안 하겠다고 맹세해도 자꾸 <육>이나 <생각>에 열을 가하면, 결국 수류탄이 터지듯 결국 ‘죄’를 짓고 ‘불의’를 행하게 됩니다.

흔히 “하루에 세 번 참아라! 모두 참아라!” 하는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만, <참아서 될 것>이 따로 있습니다. <참아서 해결하는 방법>은 거의 실패합니다. 고로 <참는 방법>보다 <그 환경에서 나오는 방법>이 훨씬 좋은 방법이고, 문제를 해결하는 절대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면 ‘마음’도 ‘몸’도 죄를 짓지 않게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죄의 주관권, 불의의 환경>에 넣어 놓고‘참아라!’ 하며 조건을 세우게 하지 않으시고, 거기서 나오게 하여 보지않고, 듣게 하지 않게 하여 조건을 세우게 하십니다.

그러니 오늘 말씀을 듣고 그 환경, 그 주관권에서 눈으로 보고 귀로 들으면서 참기만 하지 말고 <죄의 주관권, 불의의 환경>에서 나와, 망설이지 말고 <하나님의 주관권 안>에 들어와서 행하는 여러분이 되기를 축복합니다.

<2015년 11월 29일 정명석 목사의 주일설교 中>

내용 더 보기

정명석 총재 설교 – 그 순간 거쳐 가는 사람이 되지 말아라 절대자 하나님은 절대 행하신다. – 고린도전서 13장 10절

정명석 총재 목사 수요 설교

할렐루야! 영원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성자의 평강을 빕니다.

 

<온전한 것>이 오면 <임시로 하던 것들>을 폐하게 됩니다.  하나님도 <없을 때>는 ‘작은 것’으로 주시고, <있을 때>는 ‘큰 것’으로 주십니다.  <환난 때>는 ‘피난처’를 주시고, <좋을 때>는 ‘환경 좋은 궁’을 주십니다.

하나님은 ‘절대신’이십니다. <절대자>는 ‘절대’로 행하니 ‘절대신, 절대자’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무엇을 어떻게 절대로 행하시는지 말씀하겠습니다.

 

<구약>에서 ‘보낸 자’ 없이는 절대! <새 역사 신약역사>를 펴지 않으십니다.  <신약>에서도 ‘보낸 자’ 없이는 절대! <새 역사 성약역사>를 펴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절대! ‘예수님’을 보내신 후에 <신약 자녀급 역사>를 펴 나가셨습니다. 하나님은 ‘절대자’이시니, 절대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십니다. <남자>는 평생 ‘남자’이고, <여자>는 평생 ‘여자’입니다. 이것이 ‘절대적’입니다.

가령 온 인류가 <남자>가 오기를 기다린다 합시다.  그런데 <남자>는 한 명도 없고, <여자>만 ‘만 명’이 있다고 합시다. 이때 ‘갓난아기’가 태어났는데 <남자>라고 합시다.  그가 ‘갓난아기’라도 결국 ‘그’가 커서 사명을 합니다.  <여자>는 ‘만 명’이 있어도 ‘남자의 사명’을 못 합니다.  세월이 가서 <여자>들이 기다리다 늙어 죽어도 <그 남자>가 커서 ‘새 역사의 아기’를 낳고 역사를 폅니다. 이것이 절대적입니다!

 

하나님의 역사도 그러합니다.  <사명자 다윗>이 아니면, 절대적으로 ‘골리앗’을 물리칠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절대적입니다! 그렇게 ‘군사들’이 많았어도 어느 누구도 ‘블레셋 군대’를 물리치지 못했습니다.  오직 <다윗>만이 ‘하나님의 절대적 계획’에 따라서 블레셋 군대의 골리앗 장군을 물리쳤습니다. 오직 <다윗>만이 ‘민족의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이것이 절대적입니다.

모세의 인도를 받아 <신광야>로 간 이스라엘 백성들은 책임을 못 하고 악평하고 불평하다가 <가나안 복지>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악평하고 책임을 못 한 형벌로 평생 ‘신광야’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오직 ‘선평하며 책임을 한 여호수아와 2세들’만 <가나안 복지로 가는 축복>을 받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 ‘축복해 준 자’는 가는 길도, 운명도, 육적 축복도, 영적 구원도 완전히 다릅니다.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는 ‘절대자’이십니다.  하나님은 절대 항상 ‘하나’로 시작하십니다. <참역사, 새 시대>도 ‘하나’입니다. <시대 보낸 자>, 곧 <구원자>도 ‘하나’입니다.  인류 역사를 통틀어 하나뿐인 <하나님의 섭리역사>에서 하나뿐인 <구원자>를 믿고, 하나뿐인 <주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고, 하나뿐인 <절대자 하나님, 성령님, 성자>를 사랑하며, 자기를 개발하고 ‘신부’로 만들고 변화시켜야 합니다.

그래야 ‘그 순간 거쳐 가는 자’가 되지 않습니다.

 

여러분 모두도 택함 받아 ‘하나님의 역사’로 왔으니,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 ‘삼위의 뜻’대로 열심히 행함으로 쑥쑥 성장하고 변화되어 <삼위가 거하시는 육과 영의 궁>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2015년 11월 27일 정명석 목사의 수요말씀 中>

내용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