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정명석 총재 설교 / 수요설교

정명석 총재 목사 수요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1월 24일 / 수요 설교

 


 

이번 주 본문 마태복음 6장에는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자랑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예수님께서 하신 형식 신앙에 대한 말씀입니다.

신앙은 하나님을 중심한 것이고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한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중보자입니다.

사람에게 보이면 칭찬받고 높임 받고 끝인데도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합니다.

 

개인이나 가정이나 민족이나 세계를 막론하고 형식적으로 일을 하면 안 되는 것입니다.

성경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보면 전부 형식적인 일들은 하나님께서 다 무너뜨렸습니다.

어떤 기계도 풀었다가 다시금 조립할 때에 형식적으로 조립하면 평생 조립이 안 될 것이니, 정확하게 조립해야 합니다.

사람이 형식으로 하는 버릇이 들어버리면 잘 고쳐지지 않습니다. 형식은 쉽고 근본적으로 행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외식 적인 것이나 충성스러운 것이나 모두 마음에서 좌우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남이 보라고 하는 행동이 거의 80%이고 20%는 남이 보나 안보나 열심히 합니다.

외식의 삶, 형식의 삶이 은 같은 삶이라면 진실과 충성의 삶은 금 같은 삶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살 것입니까?

하나님이 계시는데 눈에 보이는 사람들만 보라고 행하는 행위는 모두 외식하는 행위들이니 고쳐야 하겠습니다.

 

밭에 감춘 보화를 형식적으로 파면 우리 것이 되지 않습니다. 깊이 파야 자기 것이 됩니다. 진실로 하는 사람에게 다 흘러갑니다.

물이 기우는 대로 바닥의 각도에 따라 물의 기울어짐의 각도가 강하듯이 그러합니다.

자기를 외적으로 드러내기를 원하는데 실속 있는 자는 자기를 드러내지 않습니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앞에 기도할 때도 반드시 진실로 진정으로 해야지 외식으로 하면 안 됩니다.

이제 모두 말씀을 듣고 깨닫고 형식적인 것은 다 없애고 실속 있는 신앙의 삶이 되게 기도합니다.

내용 더 보기

JMS 정명석 총재 설교 – 실속신앙 / 마태복음 6장 1~4절

정명석 총재 목사 주일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1월 21일

주일설교 : 실속신앙

본문 : 마태복음 6장 1~4절

 


 

본문: 마태복음 6장 1-4절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치 않도록 주의하라 그렇지 아니하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얻지 못하느니라

그러므로 구제할 때에 외식하는 자가 사람에게 영광을 얻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는 것 같이 너희 앞에 나팔을 불지 말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저희는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너는 구제할 때에 오른손의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

네 구제함이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가 갚으시리라”

 

오늘 말씀은 예수님께서 “유대인들이 외식 적인 신앙들을 너무 한다. 그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자꾸 외식으로 나타나지 말라.

하나님께 보이려고 하지 않고 사람에게 보이려고 하는 그런 잘못된 신앙관들, 외식 적인 신앙관들을 하지 말라.

은밀하게 하나님과 일대일의 역사로 감사하면서 사람에게 보이려고 하지 말라.”하는 말씀입니다.

 

오늘 주제 말씀은 실속 신앙입니다. 외식 신앙이 아니라 실속 신앙입니다. 겉은 여봐라 하고 화려한데 실속 가보면 실속은 별로 없습니다.

경제의 세계도, 사업하는 사람들도 보면 엄청나지만 수천억 매출을 내고 수백억을 낸다. 혹은 회사원들이 수만 명씩 있다 해도 빚을 진 것이 많습니다.

 

특히 외식 신앙, 형식신앙 하지 말고 실속 있는 신앙을 해야 합니다.

육적으로 사는 사람은 형식적인 사람에 해당합니다. 겉 부자 되지 말고 속 부자 되어 실속 있는 의를 세우고 살아야 합니다.

지구상의 나라들이 잘되고 실속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오직 하나님 은혜 가운데 주님의 사랑 안에서 살 수 있길 기도합니다.

내용 더 보기

JMS 정명석 총재 설교 / 수요설교

정명석 총재 목사 수요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1월 17일 / 수요 설교

 


 

금주의 말씀은 “생명을 관리하라. 관리라는 철학을 깨달아라.”하는 요한계시록의 말씀입니다.

먼저, 너희들이 내 지키기 어려운 인내의 말씀을 지켰은 즉 너희가 어려울 때 도와주어서 어려움을 면케 해주리라 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사람들은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데 귀한 것, 소망과 희망 꿈을 이루려고 합니다.

그것을 이루기 위해 열 번 찍어서 나무를 넘어뜨리듯이 도전하여 자기 것을 만들고 맙니다.

 

그러나 자기 것이 된 것을 귀하게 써먹어야 하는데 못 써먹을 때가 있습니다.

왜 그런지 보니 호기심을 가지고 잡다가 알았으니 별것이 아니다 그렇게 생각됩니다.

토끼가 도망갈 때는 큰 것으로 보였는데 잡아서 보니 작게 보이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가진 것을 뺏길 때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귀한 것을 모르며 특히 자기 생명이 귀한 것을 모릅니다.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준 것을 작게 생각하지 말고 귀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자기 것을 뺏기지 말게 하라고 성서에 말씀했습니다. 얻기도 어렵지만 뺏기지 않기도 어려운 것입니다.

새벽마다 늘 빼앗기지 않게 해달라고, 하나님께서 같이 꼭 붙잡아 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리고 빼앗기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길이길이 네가 죽을 때까지 쓰여지게 만들고 내버리지 않고 길이길이 있게 하리라 말씀했습니다.

성전의 기둥같이 절대 보호해주리라 하늘나라에서 영원까지 보내지 않으리라. 하셨는데 이 말씀이 금주의 핵심적인 말씀입니다.

모두 생명을 잘 관리하며 하나님께서 길이길이 쓰고 영원히 남는 자가 되길 기도합니다.

내용 더 보기